이해인 수녀의 법정스님 추모글

정덕근 1 1,748 2010.03.13 23:34

'먼저 먼 길을 떠나셨네요' 이해인 수녀의 법정스님 추모글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법정 스님께

 

언제 한번 스님을 꼭 뵈어야겠다고 벼르는 사이 저도 많이 아프게 되었고

스님도 많이 편찮으시다더니 기어이 이렇게 먼저 먼 길을 떠나셨네요.

 

2월 중순, 스님의 조카스님으로부터 스님께서 많이 야위셨다는 말씀을 듣고

제 슬픔은 한층 더 깊고 무거워졌더랬습니다. 평소에 스님을 직접 뵙진 못해도

스님의 청정한 글들을 통해 우리는 얼마나 큰 기쁨을 누렸는지요!

 

우리나라 온 국민이 다 스님의 글로 위로 받고 평화를 누리며 행복해했습니다.

웬만한 집에는 다 스님의 책이 꽂혀 있고 개인적 친분이 있는 분들은 스님의

글씨를 표구하여 걸어놓곤 했습니다.

 

이제 다시는 스님의 그 모습을 뵐 수 없음을, 새로운 글을 만날 수 없음을 슬퍼합니다.

 

'야단맞고 싶으면 언제라도 나에게 오라'고 하시던 스님. 스님의 표현대로

'현품대조'한 지 꽤나 오래되었다고 하시던 스님. 때로는 다정한 삼촌처럼,

때로는 엄격한 오라버님처럼 늘 제 곁에 가까이 계셨던 스님. 감정을 절제해야

하는 수행자라지만 이별의 인간적인 슬픔은 감당이 잘 안 되네요.

어떤 말로도 마음의 빛깔을 표현하기 힘드네요.

 

사실 그동안 여러 가지로 조심스러워 편지도 안 하고 뵐 수 있는 기회도 일부러

피하면서 살았던 저입니다. 아주 오래전 고 정채봉 님과의 TV 대담에서 스님은

'어느 산길에서 만난 한 수녀님'이 잠시 마음을 흔들던 젊은 시절이 있었다는

고백을 하신 일이 있었지요. 전 그 시절 스님을 알지도 못했는데 그 사람이 바로

수녀님 아니냐며 항의 아닌 항의를 하는 불자들도 있었고 암튼 저로서는 억울한

오해를 더러 받았답니다.

 

1977년 여름 스님께서 제게 보내주신 구름모음 그림책도 다시 들여다봅니다.

오래전 스님과 함께 광안리 바닷가에서 조가비를 줍던 기억도, 단감 20개를 사

들고 저의 언니 수녀님이 계신 가르멜수녀원을 방문했던 기억도 새롭습니다.

 

어린왕자의 촌수로 따지면 우리는 친구입니다. '민들레의 영토'를 읽으신 스님의

편지를 받은 그 이후 우리는 나이 차를 뛰어넘어 그저 물처럼 구름처럼 바람처럼

담백하고도 아름답고 정겨운 도반이었습니다. 주로 자연과 음악과 좋은 책에 대한

의견을 많이 나누는 벗이었습니다.

 

'…구름 수녀님 올해는 스님들이 많이 떠나는데 언젠가 내 차례도 올 것입니다.

죽음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생명현상이기 때문에 겸허히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날그날 헛되이 살지 않으면 좋은 삶이 될 것입니다…한밤중에

일어나(기침이 아니면 누가 이런 시각에 나를 깨워주겠어요) 벽에 기대어 얼음

풀린 개울물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있으면 이 자리가 곧 정토요 별천지임을

그때마다 고맙게 누립니다…'

 

2003년에 제게 주신 글을 다시 읽어봅니다. 어쩌다 산으로 새 우표를 보내 드리면

마음이 푸른 하늘처럼 부풀어 오른다며 즐거워하셨지요. 바다가 그립다고 하셨지요.

수녀의 조촐한 정성을 늘 받기만 하는 것 같아 미안하다고도 하셨습니다.

누군가 중간 역할을 잘못한 일로 제게 편지로 크게 역정을 내시어 저도 항의편지를

보냈더니 미안하다 하시며 그런 일을 통해 우리의 우정이 더 튼튼해지길 바란다고,

가까이 있으면 가볍게 안아주며 상처 받은 맘을 토닥이고 싶다고, 언제 같이 달맞이꽃

피는 모습을 보게 불일암에서 꼭 만나자고 하셨습니다.

 

이젠 어디로 갈까요, 스님. 스님을 못 잊고 그리워하는 이들의 가슴속에 자비의 하얀

연꽃으로 피어나십시오. 부처님의 미소를 닮은 둥근달로 떠오르십시오

 

Comments

최미화 2010.03.16 12:57
스님^^
거룩한 불성앞에 경배 올립니다.
나무관세음보살_()()()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7 경남 거제 해금강 사자바위 일출 정 대근 2013.04.06 1082
146 하동포구 80십리 벚꽃길 정 대근 2013.04.06 1383
145 봄을 알리는 처음 피는꽃 정 대근 2013.03.27 1239
144 유래비 150기 추가 설치 정덕근 2013.01.16 1256
143 전국 한시백일장 (2012년 9월 22일) - 신당선생추모 전국 한시백일장 정상열 2012.09.29 1257
142 진주연암고업대학 발전기금전달 정 대근 2012.03.16 1544
141 "스님의 교훈" 정향근 2012.03.05 1162
140 진주 수목원의 봄소식 댓글+1 정 대근 2012.03.04 1389
139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영수증♣ 댓글+2 정향근 2012.02.28 1194
138 덕담은 돈보다 더 귀하다 댓글+1 정향근 2012.02.21 1173
137 뇌경색 예방법 정덕근 2012.01.26 1180
136 신년 새해 일출 오메가 정 대근 2012.01.23 1089
135 죽헌서실 회원전 개최(정문장) 정 대근 2012.01.15 1592
134 정년 퇴직후 다니는 대학 댓글+1 정덕근 2012.01.15 1254
133 각설이 공연 정덕근 2011.10.25 3032
132 고양신문 기사 (펌) 댓글+3 정덕근 2011.10.01 1645
131 공주님의 왕자에 나오는정종 선조의 이해4 정기환 2011.09.30 1407
130 공주의 남자에서의 선조 정종의 이해3 정기환 2011.09.29 2045
129 공주의 남자"에 나오는 정종의 이해(2) 댓글+1 정기환 2011.09.29 2310
128 공주의 남자에 나오는정종 선조의 이해 정기환 2011.09.29 2069
127 조상님들의 수난 정기환 2011.09.15 1272
126 ♣ 민들레의 약리작용 정진섭 2011.08.19 907
125 천마의효능 정진섭 2011.08.19 1834
124 한 세상 살다 가는 .... 정진섭 2011.08.17 1270
123 감동을 느껴보세요. 댓글+1 정덕근 2011.08.16 13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