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해보면

정성현 0 875 2010.12.13 22:32
해주정씨 통례공파 정성현 아들 26대손 정지원(장남)이 첫글에 가문에 감동을 먹고 여러분 마음에 꿈을 접어 삼가 시를 지어 올립니다.
 
                                                생각해보면
                                                     정지원(해주정씨 통례공파 정성현 아들 26대손 정지원(장남 13세)
                       생각해보면 내가 잘 하는 일도 없었고
                        생각해보면 내가 뽐낼것도 별로 없었다.
                         내가 잘하는 것도 없기에
                          그러면서 앞선 나였기에
                           세상을 알게 되었다.
                            한발 더 간 모습에 비치는 눈초리를
                             그래서 생기는 상처를
                              이제 나도 생각해 보면
                               내가 뭘 하였는가 돌이켜 보면
                                무얼 해야할지
                                 내가 지금 해야할 일이 무엇인지
                                  생각하고 생각할수 있어 기뻤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2 그냥 못 가는 이유... (자작) 정진섭 2011.08.14 1161
121 잔은 비울수록 여유가 있답니다 댓글+1 정진섭 2011.08.14 1144
120 하루에 한번씩 읽어도 좋은 글 정기환 2011.08.01 1191
119 드라마<공주의 남자>鄭悰(조상님)의 아내 경혜공주 이야기 댓글+1 정기섭 2011.07.29 1700
118 뿌리공원 확장 추진 정덕근 2011.07.24 1366
117 人 生 정기권 2011.05.19 1343
116 나 자신이 즐거울 수 있도록 하자 정향근 2011.05.13 1176
115 마음의 꽃 정향근 2011.05.13 1058
114 비만치료 정향근 2011.05.13 959
113 모기, 살충제 대신 화분으로 `일망타진` 정향근 2011.05.07 1135
112 먹을수록 건강해진다! POWER ONION FOOD 정향근 2011.05.07 1109
111 어느 부모님이 자식에게 보낸 편지... 정향근 2011.05.07 1456
110 무소유의 즐거움 정기권 2011.04.14 1350
109 옛날 생각이 나네요.... 정기권 2011.04.02 1143
108 역사의 뒤안길 정덕근 2011.03.23 1091
107 노년에 혼자 잘 사는 방법 정기권 2011.03.19 1266
106 나이를 먹는다는 것에 대한 의미 정기권 2011.03.15 1057
105 젊음을 찾게하는 양파&와인 정기환 2011.03.05 1133
104 겨울에 피는 복수초 정 대근 2011.02.28 1064
103 2011년 2월 27일 대종친회 총회 개최 댓글+1 정 대근 2011.02.27 1414
102 모든 것은 지나갑니다. 정덕근 2011.01.07 1139
101 동양 교육 근본에 는 충 과 효가 으뜸 인데 정기권 2011.01.04 1360
열람중 생각해보면 정성현 2010.12.13 876
99 인생은 끈이다. 정덕근 2010.11.05 848
98 2010년 지회 및 파종회 친선 모임 댓글+1 정덕근 2010.10.07 1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