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부모님이 자식에게 보낸 편지...

정향근 0 1,374 2011.05.07 23:27

어느 부모님이 자식에게 보낸 편지...

157FFB454D98B32D04DDC5
내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언젠가 우리가 늙어 약하고
지저분해지거든 인내를 가지고
우리를 이해해 다오.

157FFB454D98B32D04DDC5
늙어서 우리가 음식을 흘리면서
먹거나 옷을 더럽히고,  옷도 잘 입지
못하게 되면, 네가 어렸을 적 우리가 먹이고
입혔던 그 시간들을 떠올리면서
미안하지만 우리의 모습을
조금만 참고 받아다오...

157FFB454D98B32D04DDC5
늙어서 우리가 말을 할 때, 
했던 말을 하고 또 하더라도
말하는 중간에 못하게 하지 말고
끝까지 들어주면 좋겠다.
네가 어렸을 때 좋아하고
듣고 싶어 했던 이야기를
네가 잠이 들 때까지 셀 수 없이
되풀이하면서 들려주지 않았니?

157FFB454D98B32D04DDC5
훗날에 혹시 우리가 목욕하는
것을 싫어하면우리를 너무 부끄럽게 하거나
나무라지는 말아다오. 수없이 핑계를 대면서
목욕을 하지 않으려고 도망치던
너를 목욕시키려고 따라다니던
우리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니?

157FFB454D98B32D04DDC5
혹시 우리가 새로나온 기술을 모르고
무심하거든 전 세계에 연결되어 있는
웹사이트를 통하여 그 방법을 우리에게
잘 가르쳐다오. 우리는 네게 얼마나 많은 것을
가르쳐 주었는지 아느냐?
상하지 않은 음식을 먹는 법, 
옷을 어울리게 잘 입는 법, 
너의 권리를 주장하는 방법 등...

157FFB454D98B32D04DDC5
점점 기억력이 약해진 우리가 무언가를
자주 잊어버리거나말이 막혀 대화가
잘 안될 때면 기억하는데
필요한 시간을 좀 내어주지 않겠니?
그래도 혹시 우리가 기억을 못해내더라도
너무 염려하지는 말아다오.

157FFB454D98B32D04DDC5
왜냐하면 그 때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너와의 대화가 아니라
우리가 너와 함께 있다는 것이고, 
우리의 말을 들어주는
네가 있다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란다.

157FFB454D98B32D04DDC5
또 우리가 먹기 싫어하거든
우리에게 억지로 먹이려고 하지 말아다오.
언제 먹어야 하는지 혹은 먹지 말아야
하는지는 우리가 잘 알고 있단다.

157FFB454D98B32D04DDC5
다리가 힘이 없고 쇠약하여 우리가 잘
걷지 못하게 되거든 지팡이를 짚지 않고도
걷는 것이 위험하지 않게 도와줄 수 있니?
네가 뒤뚱거리며 처음 걸음마를 배울 때
우리가 네게 한 것처럼 네 손을
우리에게 빌려다오.

157FFB454D98B32D04DDC5
그리고 언젠가 나중에
우리가 더 이상 살고 싶지 않다고
말하면 우리에게 화내지 말아다오.
너도 언젠가 우리를 이해하게 될 테니 말이다.
노인이 된 우리의 나이는 그냥 단순히 살아온 것을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어떻게 생존해
있는가를 말하고 있음을 이해해 다오.

157FFB454D98B32D04DDC5
비록 우리가 너를 키우면서 많은
실수를 했어도 우리는 부모로써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것들과 부모로써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삶을 너에게 보여주려고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 언젠가는
너도 깨닫게 될 것이다.

157FFB454D98B32D04DDC5
사랑한다...내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네가 어디에 있든지 무엇을 하든지
너를 사랑하고 너의 모든 것을
사랑 한단다.

 

125251574DABF11203CE36


"네 부모를 공경하라 그리하면 네가
땅에서 잘 되고 장수 하리라.

(구/출20;12. 신/엡6;2~3)

imuqrk.gif

            1452F1374CC4A3460CA70A

 

13567B584D2A268D06F95D

                        하시기를 바랍니다.

 

imuqrk.gif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1 "스님의 교훈" 정향근 2012.03.05 1080
140 진주 수목원의 봄소식 댓글+1 정 대근 2012.03.04 1292
139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영수증♣ 댓글+2 정향근 2012.02.28 1122
138 덕담은 돈보다 더 귀하다 댓글+1 정향근 2012.02.21 1091
137 뇌경색 예방법 정덕근 2012.01.26 1108
136 신년 새해 일출 오메가 정 대근 2012.01.23 1002
135 죽헌서실 회원전 개최(정문장) 정 대근 2012.01.15 1512
134 정년 퇴직후 다니는 대학 댓글+1 정덕근 2012.01.15 1176
133 각설이 공연 정덕근 2011.10.25 2917
132 고양신문 기사 (펌) 댓글+3 정덕근 2011.10.01 1562
131 공주님의 왕자에 나오는정종 선조의 이해4 정기환 2011.09.30 1318
130 공주의 남자에서의 선조 정종의 이해3 정기환 2011.09.29 1900
129 공주의 남자"에 나오는 정종의 이해(2) 댓글+1 정기환 2011.09.29 2182
128 공주의 남자에 나오는정종 선조의 이해 정기환 2011.09.29 1946
127 조상님들의 수난 정기환 2011.09.15 1192
126 ♣ 민들레의 약리작용 정진섭 2011.08.19 821
125 천마의효능 정진섭 2011.08.19 1710
124 한 세상 살다 가는 .... 정진섭 2011.08.17 1190
123 감동을 느껴보세요. 댓글+1 정덕근 2011.08.16 1266
122 그냥 못 가는 이유... (자작) 정진섭 2011.08.14 1091
121 잔은 비울수록 여유가 있답니다 댓글+1 정진섭 2011.08.14 1059
120 하루에 한번씩 읽어도 좋은 글 정기환 2011.08.01 1105
119 드라마<공주의 남자>鄭悰(조상님)의 아내 경혜공주 이야기 댓글+1 정기섭 2011.07.29 1591
118 뿌리공원 확장 추진 정덕근 2011.07.24 1294
117 人 生 정기권 2011.05.19 1276

종친회종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