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 生

정기권 0 1,270 2011.05.19 15:29

人 生

 

 

근심 걱정 없는 사람 누군고.

출세 하기 싫은 사람 누군고.

시기 질투 없는 사람 누군고.

pcp_download.php?fhandle=M3N6TE5AZnMxMi5
 
흉허물 없는 사람 어디 있겠소.



가난하다 서러워 말고,

장애를 가졌다 기죽지 말고

못 배웠다 주눅 들지 마소

세상살이 다 거기서 거기외다.




가진 것 많다 유세 떨지 말고,

건강하다 큰소리 치지말고

명예 얻었다 목에 힘주지 마소.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더이다


잠시 잠간 다니러 온 이 세상,

있고 없음을 편 가르지 말고,

잘나고 못남을 평가 하지 말고,

얼기 설기 어우러져 살다나 가세.


다 바람같은 거라오 뭘 그렇게 고민하오.

만남의 기쁨이건 이별의 슬픔이건 다 한 순간이오.


사랑이 아무리 깊어도 산들 바람이고




외로움이 아무리 지독해도 눈보라일 뿐이오.

폭풍이 아무리 세도 지난 뒤엔 고요하듯

아무리 지극한 사연도 지난 뒤엔
쓸쓸한 바람만맴돈다오.


 
다 바람이라오.

버릴 것은 버려야지

내 것이 아닌 것을 가지고 있으면 무엇하리요.

줄게 있으면 줘야지. 가지고 있으면 뭐하노.


 
내 것도 아닌데...

삶도 내 것이라고 하지마소.

잠시 머물다 가는 것일 뿐인데 묶어 둔다고
그냥 있겠오.


 
흐르는 세월 붙잡는다고 아니 가겠소.


그저 부질없는 욕심 일 뿐,

삶에 억눌려 허리 한번 못피고

인생 계급장 이마에 붙이고 뭐그리 잘났다고
남의 것 탐내시요.



 
훤한 대낮이 있으면 까만 밤하늘도 있지 않소.

낮과 밤이 바뀐다고 뭐 다른게 있소.


살다보면 기쁜일도 슬픈일도 있다만은,

잠시 대역 연기 하는 것일 뿐,

슬픈표정 짓는다 하여 뭐 달라지는게 있소.


기쁜표정 짓는다 하여 모든게 기쁜 것만은 아니요.

내 인생 네 인생 뭐 별거랍니까...



 
바람처럼 구름처럼 흐르고 불다 보면

멈추기도 하지 않소.


 
그렇게 사는겁니다.

삶이란 한 조각 구름이 일어남이오

죽음이란 한 조각 구름이 스러짐이다


구름은 본시 실체가 없는 것

죽고 살고 오고 감이 모두 그와 같도다..



-서산대사께서 입적하기 직전 읊은 해탈 詩중에서
(퍼온글)
하얀미소가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0 공주의 남자에서의 선조 정종의 이해3 정기환 2011.09.29 1878
129 공주의 남자"에 나오는 정종의 이해(2) 댓글+1 정기환 2011.09.29 2166
128 공주의 남자에 나오는정종 선조의 이해 정기환 2011.09.29 1938
127 조상님들의 수난 정기환 2011.09.15 1180
126 ♣ 민들레의 약리작용 정진섭 2011.08.19 814
125 천마의효능 정진섭 2011.08.19 1696
124 한 세상 살다 가는 .... 정진섭 2011.08.17 1183
123 감동을 느껴보세요. 댓글+1 정덕근 2011.08.16 1258
122 그냥 못 가는 이유... (자작) 정진섭 2011.08.14 1082
121 잔은 비울수록 여유가 있답니다 댓글+1 정진섭 2011.08.14 1050
120 하루에 한번씩 읽어도 좋은 글 정기환 2011.08.01 1098
119 드라마<공주의 남자>鄭悰(조상님)의 아내 경혜공주 이야기 댓글+1 정기섭 2011.07.29 1570
118 뿌리공원 확장 추진 정덕근 2011.07.24 1284
열람중 人 生 정기권 2011.05.19 1271
116 나 자신이 즐거울 수 있도록 하자 정향근 2011.05.13 1089
115 마음의 꽃 정향근 2011.05.13 980
114 비만치료 정향근 2011.05.13 880
113 모기, 살충제 대신 화분으로 `일망타진` 정향근 2011.05.07 1047
112 먹을수록 건강해진다! POWER ONION FOOD 정향근 2011.05.07 1043
111 어느 부모님이 자식에게 보낸 편지... 정향근 2011.05.07 1366
110 무소유의 즐거움 정기권 2011.04.14 1267
109 옛날 생각이 나네요.... 정기권 2011.04.02 1053
108 역사의 뒤안길 정덕근 2011.03.23 1012
107 노년에 혼자 잘 사는 방법 정기권 2011.03.19 1174
106 나이를 먹는다는 것에 대한 의미 정기권 2011.03.15 982

종친회종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