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선의 유래 / 그 상황 그경위, 교과서에 꼭...

정동섭 0 779 2016.02.13 10:53
 
202B08334F18D7551491EC
 
 

그가 “그 원인이 무엇이오?”

라고 묻기에 이렇게 답해줬다.

“38선을 누가 만들었소.

딘 러스크 육군 대령이 긋지 않았소.

왜 아무 죄 없는 한국을 반으로 갈라 놓았느냐 말이오.

우리를 분단시켜 싸우게 만든 것이 바로 미국이오.”

로버트의 형 존 케네디(JFK) 대통령 정부에서
국무장관에 오른 러스크는 대령 시절이던
1945년 8월 한반도 지도에 38선을 그어 남쪽은 미군,
북쪽은 소련군이 점령케 하는 초안을 만들었다.
장래를 전혀 내다보지 못한 전략적 패착이었다'고 말했다.
일 JP가 케네디 법무장관이 아니라
러스크 국무장관을 그날 만나서 똑같은 소리를 했다면
러스크는 아마도 웃으면서 이렇게 말했을 것이다.

'내가 그때 38선을 긋지 않았더라면 한반도 전체가
공산주의 소련의 위성국이 되었을 것이오.
그러므로 당신은 나한테 오히려 감사해야 하오.'
일본이 항복한 날 미군 최선봉 부대는 한반도에서
남쪽으로 1000 km나 떨어진 오키나와에 있었기
때문에 미군이 소련군보다 먼저 한반도에
들어갈 가능성은 제로였다.
그때 소련군은 이미 함경도를 통해 한반도에 들어오고
있었고일주일 정도면 부산까지 밀고 내려갈 수 있었다.
이를 우려한 미국은 소련에게 38도선까지만 내려와 북한
지역에서만 일본군의 항복을 받으라고 제의했던 것이다.

1990년에 출판된 딘 러스크(Dean Rusk) 회고록
As I Saw It (내가 본대로)》124쪽에 이렇게 적혀있다.
넓은 지역에 흩어져있는 일본군으로부터 언제 어디서
항복을 받느냐 하는 문제에 대해서 국무부와
국방부는 의견이 달랐다.
국무부는 중국 본토의 가능한 한 북쪽에서 일본군의 항복을 받아
만주의 주요 지점들이 우리 점령지역에 들어가도록 하기를 바랐다.
그러나 육군은 우리 군대가 아주 조금 있거나 거의 없는 지역들은 아예 책임을 지지 않으려고 했다.
사실은 아시아 대륙에 들어가는 것 자체를 육군은 원하지 않았다.
그러나 우리는 아시아 대륙에 상징적으로 군대를 좀 유지한다는
차원에서
한반도에 발판 같은 걸 하나 마련해 두기로 했다.
일본이 항복한 바로 그 날인 (미국 동부시각) 8월14일
늦은 밤 (국방부 작전국 정책과장) 찰스 본스틸 대령과
나는 (국무부, 국방부, 해군이 합동회의를 하고 있던 회의실)

옆방으로 자리를 옮겨 한반도 지도를 자세히 보았다.

급박한 상황에서 우리는 미국이 점령할 지역을
선택해야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고 있었다.
(중략) National Geographic 잡지사가 만든 지도
한 장을 놓고 우리는 서울 바로 북쪽에서 한 편리한 경계선을
찾았으나 지리적으로 자연적인 선을 찾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우리는 北位 38도선을 건의하기로 결정했다.
(국무부, 국방부, 해군 협의회)는 우리 건의를 별다른 이의 없이
받아들였고, 놀랍게도 소련 역시 이의 없이 동의했다.
당시 미국과 소련 양국 군대가 위치한 지점을
고려한다면
소련이 38도선보다 훨씬 더 남쪽의 선을
요구할지도 모른다고 나는 생각했었다.'
본문이미지
러스크의 이 증언을 보면, 일본과의 4년 간 전쟁에 지친
미국 군부는 아시아 대륙에 들어가는 것 자체를 싫어했으나
국무부가 우겨서 한반도에 들어가기로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가능한 한반도 북쪽에 선(線)을 그어 소련의 한반도
전체 점령을 막으려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만일 미국 군부의 희망대로 그때 한반도에 미군을
보내지
않았더라면 소련군은 한반도 전체를 다 점령하고
소련군 대위 출신 김일성(당시 33세·본명 김성주)을
앞세워
소련의 위성국가로 만들었을 것이 뻔하다.
실제로 소련은 당시에 나치 독일로 부터 해방된 東유럽
여러나라 전부를 소련의 위성국으로 만들고 있었다.
그러므로 그때 미국이 38선을 그은 것은 우리 한민족에
엄청난 행운이었다.38선이 그어질 당시의 미국 대통령
트루먼이 1955년 출판한 회고록(Memoirs by Harry S. Truman)
<트루먼 회고록> 1권 444∼445 쪽에는 이렇게 적혀 있다.

' 내가 듣기로는 번즈 국무장관이 현실적으로 가능한 한 멀리
한반도의 북쪽에서 일본군의 항복을 받도록 선을 그으라고
국방부 작전국 정책과에 건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육군은 한반도로부터의 먼 거리와 병력
부족이라는
복하기 어려운 장애물에 직면하고 있었다.
따라서 (먼저 한반도에 진입하는 쪽에서 한반도의 일본군
항복을 받아야하지 않겠느냐고)
소련이 이의를 제기할 경우,
우리가 실제로 병력을 파견하기에는 38도선도 사실은 너무
멀리 잡은 것이었다. 소련이 이의를 제기해서 우리가
실제로 병력을 제때에 보낼 수 있는 거리에다 선을
그어야 했다면
, 그 선은 38도선보다도 훨씬 남쪽에
그어졌을 것이다.
북위 38도선을 따라 군부가 선을 그었기 때문에 우리는
조선의 옛 수도 서울에서 일본의 항복을 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

본문이미지
그런데 일단 한반도에 들어간 소련군은 곧
38선을 봉쇄하고 그 선 이북의 자기네 점령지역을

소련군 대위 출신 김일성(당시 33세· 본명 김성주)을

앞세워 소련의 위성국으로 만들기 시작했다.

그것은 조금도 이상한 일이 아니었다.

왜냐하면 독일이 연합국에 게 1945년 5월7일 항복한 뒤,

련은 전쟁 중 점령한 동부독일을 비롯하여

체코슬로바키아, 폴란드, 불가리아, 루마니아 등

동유럽 나라들을 전부 공산주의 국가로

만들어가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미국이 1945년 한반도에 38선을 그은 것은

우리에게는 행운이었다.2차 세계대전 후 미군이 점령한

서부독일과 일본은 미국식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채택하여

오늘날 경제대국들이 되었고, 역시 미군이 점령했던

남한은 오늘날 세계 12위 경제강국이 되었다.

그러나 소련군이 점령했던 동유럽

국가들은 소련의 위성국으 로 전락했다가

1989년 소련의 해체와 함께 간신히 자유를 되찾았고,

역시 소련군이 점령했던 북한은 아직도 공산독재에

집착하는 무능한 金氏 세습정권에 의해 지구상

가장 가난하고 자유 없는 나라가 되어 있지 않은가!

38선 형성과정을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 같다.

김종필 씨도 잘 모르고 있는 걸 보면 짐작할수 있다.

사실은 나도 잘 모르고 있다가 10여 년 전 러스크와

트루먼 대통령 회고록을 읽어보고 비로소 알게 되었다.

이런 중요한 역사적 사실을 모르는 사람들은

"미국 때문에 한반도가 38도선을 경계로 분단되었으며,

이 때문에 한국전쟁의 비극도 발생하였고, 아직까지

우리민족이 통일이 되지 못하고 있다."

그러므로 미국은 우리 민족의 '불행의 씨앗'이라고

주장하며 순진한 학생들에게 反美감정을 불어넣고 있다.


다시 한번 정리하자면, 지난 70년간

미국은 우리를 크게 세 번 도와주었다.

첫 번째는 1945년 일본 제국주의를 무너뜨리고
우리

민족을 일제의 35년 압제에서 해방시켜주었고,

두 번째는 38선을 그어 남쪽에서나마 시장경제 민주주의

국가 대한민국이 탄생하게 해준 것이고,

세 번째는 김일성이 시작한 6·25전쟁 때 즉각 군대를

보내 김일성의 적화(赤化) 야욕을 분쇄한 것이다.

이 중요한 역사적 사실을 이번에 새로 만드는

한국사 교과서에는 반드시 넣어야 한다.

몇 년 전 실시된 한 조사에서 육사 생도 34%가

미국을 主敵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보도를 보고

나는 크게 놀랐다.

이른바 좌편향 교과서들이 해방
전후

역사를 제대로 가르치지 않고 있구나 싶었다.

이번에 중고교 한국사 집필을

맡게된 분들에게 이 글을 바친다.

윗 글 ↓흔들어 알립니다.

丙申年 설날에 아띠할멈.().

건너받은 Mail 입니다.

2415B64554FC2C2813E89F

download.php?grpid=6VEh&amp;fldid=7t6&amp;dataid@from=qhdgk01&amp;rcpt=jjs321222%40hanmail.n



bGxsfX_9FLdwaG3XapN5awAqjIsKo2EU @from=threepeak&amp;rcpt=tschung31%40hanmail
blank.gif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1 용강공파 카드식 종원명부 소개 댓글+2 정태종 2018.02.09 431
190 정도공할아버지에 대한 설명 정동섭 2017.12.11 384
189 문종의 부마 영야위 정종 댓글+1 정동섭 2017.12.07 302
188 6.25전쟁의 진실을 알자 댓글+1 정동섭 2017.12.07 245
187 조부 정태석 신간회 발기인 중앙위원 34명 중 한명으로 참여하시다. 정동섭 2017.12.06 299
186 진주지역의 선조 발자취 댓글+1 정동섭 2017.12.06 275
185 집을이사하여 주소가 바뀌었습니다.. 댓글+2 정필섭 2017.10.08 8
184 사릉 (단종대왕비 정순왕후 여산송씨) 제496주기 제향 사진 정명섭 2017.09.09 519
183 8월17일자 조선일보에 실린 글 입니다 관리자 2017.08.18 372
182 여주 선영참배 정상열 2017.07.24 361
181 안녕하세요? 이제 막 가입했습니다. 댓글+1 이훈 2017.06.08 336
180 선거를 끝내고서 관리자 2017.03.31 309
179 천섭 종 향교 전교에 추대되다. 정기환 2017.02.14 401
178 보덕공파는 해주정씨 분파계보도에 없는데.... 댓글+3 정동섭 2017.02.13 878
177 정태석 선생 청덕인애비 “문화재 지정해야” 정동섭 2017.02.08 413
176 뿌리공원 조형물 건립제막식을 마치고 댓글+1 鄭 大根 2016.09.03 509
175 시도지회 연락처 관련입니다 정기섭 2016.08.25 329
열람중 38선의 유래 / 그 상황 그경위, 교과서에 꼭... 정동섭 2016.02.13 780
173 안상도(案上圖) 정상열 2015.11.14 863
172 상선약수(上善若水) 정동섭 2015.11.06 715
171 의사(醫師)가 말하는 커피☆*。♬ 건 강♬ 정동섭 2015.11.05 486
170 비바람 무정하여 모란꽃이 떨어지고.......(정도공 산소 이전의 동기 임) 정동섭 2015.05.31 522
169 단종비 정순왕후의 일생 정동섭 2015.05.22 765
168 작곡가 정민섭 정동섭 2015.05.14 1388
167 천년지기 정덕근 2015.05.04 2183

종친회종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