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관명)과 호(號)와 자(字)에 대한 이야기

정기승 0 289 03.05 06:00

 

이름(관명)과 호(號)와 자(字)

 대한 이야기 


얼마전 친구들의 모임에서

 이름(관명)호(號)

대한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우리 나이에 친구간에

그냥 이름을 부르기가 좀 어색하니,

각기 호(號)를 하니씩 가지도록 하여,

 서로 호(號)를 불러주면

어떻겠느냐는 이야기가 있었고

 대부분의 친구들이

그 의견에 찬성하여 號를

가지기로 하였는데,

호(號)에 대한 개념을 밝히는

 좋은 자료무릉도원 블러그에 

실려 있어 그 글을 여기에

수정하여 옮겨 봤습니다.

 

이름(관명)과

호(號)자(字)의 의미

 

1.관명(이름)

사람이 태어나면

부모[조상]가 이름을 지어줍니다.

그이름을 그대로 호적에 올리면

 바로 관명이됩니다.

  어떤 사람은 이름이 두 개가 있는 수도 있다.

 예컨데 호적에 오르지 않은

다른 이름은 아명이라합니다.

  모르는 사람은

 그것을 호라고 하지만

그건 틀리는 말입니다.

 이름이란

살아있으면 함(銜)자라고하고

죽으면 휘(諱)자라고 합니다.

 

   [예시 : 1] 상대방의 어른의 이름을 물을 때.

  <생존시> 자네 어른 함자가 무엇이냐 ?

  <사망시> 자네 어른 휘자가 무엇이냐 ?

 

  [예시 : 2] 아버지의 이름 호칭은 원어

 

그대로 부르지 못합니다.

  <생존시> 우리 아버지의 함자는 0 자 0 자 입니다.

  <사망시> 우리 아버지의 휘자는 0 자 0 자 입니다.

 


    2. 자(字)

  이름 대신에 불리워지는 호칭어를

바로 자라고 합니다.

  자(字)

부모나 집안 어른이 지어주는데

 자(字)가 있으면 곧 어른이 되었다는

 증표입니다.

  자(字)는 성인[16세이상]이 되어

 관례를 치르면 자를 부여합니다.

 자(字)를 부여받으면

어른으로써 사회활동을 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자(字)는 이름대신에

부르도록 한 명사입니다.

사람을 부르는데 있어서는

그 이름을 불러야 마땅하지만

 때로는 어색 하거나

결례가 되는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관명(이름) 대신에

(字)를 불러주는 것입니다.

 호에는 존칭이 붙지만

 자(字)에는 존칭은 쓰지 않습니다.

  자(字)를 서로 호칭하는 사이는

 동료지간이나

 아랫 사람에게만 쓰입니다.

 

  [예시] 퇴계는 권질의 사위입니다.

 

 

 결혼 전 그의 장인 권질이

한말은 다음과 같습니다.

  <경호 이사람 !.

 자네가 내딸을 맡아 주어야겠네....>

[전처를 상처하고 솔권을 못하고

있을 때 재취를 권하면서]

 

 3. 호(號)

  이름과 자이외의 호칭.

 호(號) 는 아무나 있는 게 아닙니다.

  덕망이 특출하거나

학문 또는 예술이 뛰어나 지방이나

 전국적으로 이름이 난

사람이라야만 호(號)가 있습니다.

 

  호(號)

남이 지어 주는 수도 있지만

 대개 자기가 직접 짓습니다.

 남이 지어주는 송찬(頌讚)은

 그 사람의 인품이나 자질에서

 호(號)를 가질만한 사항을 들어

 찬문과 함께 호를 만들어 줍니다.

 대체적으로 호(號)

 자기가 짓는 것이 더 많았습니다.

  퇴계도 자호하여.

 퇴계. 도옹. 도수. 퇴도 등

여러 가지로 썼습니다.

 그런데

 요즈음은 웬만한 사람이면

 모두 호(號)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납니다.

 

 서예학원에 들어가기만 하면

 호(號)를 만드는데

이들이 호(號)를 못가지란

 법은 없기때문입니다.

  다만 책을 펴낸 문인이나

 서예학원에서 글씨를 쓰거나

 문인화를 치거나 관계없이

국전에 입선되어 전국이 알 수 있다면

 호(號)를 쓰는 것도 무방합니다.

 

  호(號)에는 시호(諡號)가 있는데

 

 

 시호(諡號)란 국가에서 내리는

 호(號)를 말합니다.

 여기에도

 송찬 글을 붙여서

그 사람이 국가에 기여한

공적을 감안하여

문순. 문충. 문경. 충무. 충의 등의

 이름으로 죽은 뒤에 내립니다.

학봉의 시호는

 문충공(文忠公)이며

정문부 선조의 시호(諡號)는

충의공(忠毅公) 입니다.


신종 코로나 전염력때문에

건강 위험과 생활 불편이

매우 많습니다.

모두 건강관리 잘 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날만 있으시길

기원드리겠습니다.


서울지회 회장  정기승 올림.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5 충의공 정문부장군 묘역 성역화 추진 외삼문 신축 완성 심의도서 안내 정기승 14:26 7
314 코로나19 대비한 숭조교육 어떻게 진행되는지요? 댓글+1 정현철 10:54 10
313 Kbs1tv 창원지방방송 시청 권유 (충의공 의병활동 중심) 정기승 08.10 16
312 정문부 장군님의 임진왜란 활약상 정욱섭 08.09 18
311 해주정씨송산종중 7~8월 업무진행 내용 안내 댓글+1 정기승 08.08 29
310 해주정씨송산중중 묘단비음기(墓壇碑陰記) 안내 정기승 08.05 30
309 해주정씨 송산종중 6월~7월 업무 진행 보고 정기승 07.20 94
308 2020학년도 서울거주 대학 신입생 장학금 신청 안내(서울지회) 정기승 07.08 183
307 2020년도 해주정씨대종친회 일부 개정 된 장학규정 안내 정기승 07.02 220
306 해주정씨 농포공파 승지공 5섯째 아드님 고유제 사진 댓글+2 정 대근 06.30 188
305 해주정씨 농포공파 승지공 5섯째 아드님 고유제 정 대근 06.30 95
304 충의공(정문부) 장군 묘역 종합 관리 내용 안내 댓글+1 정기승 06.19 229
303 광원님 파명 확인요망 관리자 06.12 125
302 부끄럽지만 무슨파 몇대손인지 알 수 있을까요? 댓글+5 정광원 06.10 299
301 대의원 총회 연기 요청 덕현 05.10 197
300 의정부 송산종중 송산재실 "흰개미" 퇴치 방역 협조 요청드립니다. 정기승 05.10 234
299 정문부 묘역 부결된 외삼문 신축 계획안 자료 안내 정기승 05.05 254
298 종보 발송 주소 변경 등 댓글+1 정태종 05.04 189
297 향례와 묘제에서 사용하는 용어 알아보기 댓글+2 정기승 04.30 250
296 드론으로 보는 내고향 진주 정 대근 04.28 198
295 집의공종중 헌수모금운동협조를 당부드립니다 정 대근 04.28 152
294 제례행사 시 축문 낭독(독축) 요령 댓글+2 정기승 04.24 250
293 알아두면 좋은 지방과 축문 쓰기와 한자 이해 댓글+2 정기승 04.22 270
292 해주정씨대종친회 정문부 장군묘 외삼문 설치공사 시안 안내 댓글+4 정기승 04.15 361
291 우후공 종친회 2020년정기총 회 축소개최 인천지회 04.01 198